Background

Kyuhyun once involuntarily bought a meal for TVXQ’s Changmin 규현 폭로 "최강창민, 소고기 먹고 계산할 때 지갑 놓고 온 척" (Korean + English)



The showcase for SM Entertainment‘s new film ‘I AM‘ took place at CGV in Yeongdeungpo on April 30th.

During the “I Can Say This Now” corner of the event, Kyuhyun who kept his silence until then suddenly grabbed the mic and remarked, “I have something I need to say to Changmin.”

“Changmin said he wanted to eat Korean BBQ beef one time, so we went to a rather expensive place,” Kyuhyun began. “He told me that he would buy, so I was just eating comfortably but he suddenly panicked during the meal and told me he didn’t bring his wallet with him.”

“Out of options, I finally told him that I would buy the meal and what he said afterwards was the highlight of the night,” Kyuhyun continued. “As soon as I told him that I would buy, he immediately asked if he could order two more servings of beef, and then ordered cold noodles and sashimi bibimbap on top of that, and ate all of it by himself,” causing everyone to explode into laughs.

Changmin tried to explain himself saying, “I asked him to meet with me that day because I had some concerns I wanted to talk through with him, and I really wanted to buy him the meal. I wasn’t lying, I really didn’t have my wallet then.”

Kyuhyun who quietly listened to Changmin’s explanation then remarked, “He didn’t even talk to me about anything, all he did was eat,” causing everyone to continue roaring in laughter.

Changmin and Kyuhyun are known to be extremely close friends, and the way the two laughed off such a story earned the high cheers from the fans who were also present.

Meanwhile, SM Entertainment’s new film ‘I AM’ scheduled to hit the big screens May 10th.

4월 30일 오후 7시 30분, CGV 영등포에서 열린 SM엔터테인먼트의 영화 ‘아이 엠(I AM)’

이날 키워드 토크 주제 중 “이제는 말할 수 있다”에서 조용히 있던 규현은 “(동방신기) 최강창민에게 할 이야기가 있다”라며 마이크를 들어 최강창민을 긴장케 하였다.

규현은 “창민이 소고기를 먹고 싶다고 해서 값비싼 고깃집에 함께 갔다. ‘규현아 내가 살게’라고 하여 마음 놓고 먹었는데 갑자기 창민이 무척 당황한 듯한 모션을 취하여 지갑을 갖고 오지 않았다고 했다”라고 장난스레 그 때의 기억을 상기했다.

이어 “어쩔 수 없이 내가 산다고 했더니 창민이 했던 말이 압권이었다”라며 “창민은 내가 산다고 하자 바로 고기를 2인분만 더 먹어도 되냐고 물어왔다. 그러라고 하자 냉면과 육회비빔밥까지 더 시키더니 그 많은 걸 혼자 다 먹었다”라며 푸념을 늘어놓았다.

이에 최강창민은 “그때 내가 고민이 있어서 상담을 하고 싶어서 만나자고 했고 정말 사주고 싶었다”라며 “거짓말이 아니라 정말 지갑이 없었던 실제 상황이었고 ‘레알’이었다”라고 서둘러 변명하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창민의 변명을 조용히 듣고 난 뒤 규현은 “정작 고민은 얘기하지 않고 먹기만 했다”라며 창민의 대식가다운 면모를 폭로했다.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 중에서도 소문이 날 정도로 막역한 ‘절친’사이로 알려져 있는 두 사람이라 이 같은(?) 일화도 훈훈하게 받아들여졌고 현장에 있던 팬들은 크게 환호했다.

한편, 영화 ‘아이 엠(I AM)’은 지난 16년간 아티스트들의 모습을 기록한 SM엔터테인먼트의 4824개의 테잎과 Mnet이 기록한 4415개의 테잎을 모두 서칭해 그들의 오디션 모습부터 연습생 시절, 그리고 데뷔 무대 당시의 생생한 모습, 현재 뉴욕 메디스 스퀘어 가든 무대에서의 화려한 모습까지 담아내어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의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모습을 솔직하게 담아냈다. 오는 5월 10일 개봉이다.






TAKE IT OUT WITH FULL CREDITS!!!

Leave a Reply

COMMENT after Read this blog PLEASE

Ada kesalahan di dalam gadget ini

Translate This Blog